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iweb/galleryjinsun/wwwhome/window/index.html:1) in /iweb/galleryjinsun/wwwhome/scripts/____init.php on line 174
윈도우전 - 윈도우展_85 이수아 – <Supercalifragilisticexpialidocious>展 : Windows Exhibition 85. Lee, Sua - 갤러리 진선

윈도우展_85 이수아 – 展 : Windows Exhibition 85. Lee, Sua
윈도우展_85 이수아 – <Supercalifragilisticexpialidocious>展 : Windows Exhibition 85. Lee, Sua
전시: 윈도우展_85 이수아 – 展 : Windows Exhibition 85. Lee, Sua
기간: 2012.05.26 (토) ~ 2012.06.15 (금)
장소: 갤러리진선윈도우

<Supercalifragilisticexpialidocious >
나는 어느 날 Supercalifragilisticexpialidocious(슈퍼칼리프래질리스틱익스피알리두셔스)라는 단어를 본다. 이는 영화 <메리 포핀스>에 등장하는 단어로 굳이 해석하자면 ‘환상적이다’정도로 해석 가능하지만 어린이가 영어로 가장 긴 낱말을 나타내기 위해 쓰는 ‘무의미한 말’이라는 해석이 나에게는 더 와 닿았다. 나에게 있어 작업을 한다는 행위는 이 단어와 비슷하며 이는 중무장한 군인을 무서워하는 어른 난쟁이의 장난과도 같은 것이다.

퐁당퐁당 아이는 놀이를 한다. 어른들이 보기에 무의미해 보이는 놀이를 통해 아이는 자신의 세계로 들어 간다. 이 세계에서 아이는 물 속을 부유하는 여행자다. 그러다 아이는 지구 보트를 만난다. 지구보트 안에는 인디언을 비롯한 여러 종이 살고 있고 지구 보트에 구멍이 나서 모두들 물에 빠지게 된다. 우리는 지구별에 살고 있는 공동 운명체다. 여행을 하는 아이는 세상이 한곳으로 모이게 되는 비이성적인 마법의 장소를 만난다. 이 곳은 현실의 반영인 동시에 아이의 세상이기도 하다. 이곳은 모호한 분열적인 공간이다. 여행을 마친 아이는 현실로 돌아오는데 현실도 마치 비 현실인 것처럼 울렁증이 난다. 아이는 영원히 순환되는 여행을 계속한다.

작업을 한다는 건 때론 일기를 쓰는 것과 비슷하다. 나는 어느 시린 겨울날 밤에 펑펑 내리는 눈을 보며 꽃잎과 같다고 생각했고 자신만의 여행을 또 떠났다. 그곳에서 나는 라지오 별을 보았고 (라지오 별은 라디오별의 북한 식 표기법으로 보통의 별보다 강한 전파를 방출하는 별이다.) 별 무덤이 되어 버렸다. 가끔은 그림이 잘 되지 않을 때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이란 작품을 모사했다. 친구에게 줄 생각으로 보여줬고 친구는 너무 민망하다며 거절했다. 나는 세상의 기원에 작은 농담을 던졌다.

◆ 이수아 작가노트

● 작가소개
작가 이수아는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과와 회화과를 졸업 후 동대학원 회화과를 수료했다. 2011년 중앙미술대전에 당선되었으며 2010년 경향미술대전 특선을 수상하였다.

 
 
Family Sites